top of page

금품수수에 거짓 게임까지…언택트카지노, 기강도 빠져


언택트카지노
언택트카지노

잇단 온라인카지노 게임 속임수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언택트카지노의 기강 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인 알아요에 따르면 언택트카지노는 지난 4월 17일부터 7월 10일까지 전 직원에 대한 감찰을 실시했다.


지난 4월 카지노사이트 사고 등으로 카지노사이트언택트카지노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들끓자 예방적 차원에서 내부 감찰을 실시한 것이다.


감찰 결과, A딜러는 카지노게임 관련자에게 금품을 요구하는가 하면 카지노게임 관련 임직원에게 금전을 빌린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감사실은 A딜러에 대한 중징계를 해당 부서장에게 요구했다.


B딜러와 C딜러는 카지노게임 관련자로부터 금품 및 향응을 받은 뒤 즉각적인 반환 노력을 하지 않았다. B딜러는 카지노게임 관련자에게 부당한 알선을 하고, 본인의 경조사를 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감사실은 이들 직원에 대해서도 중징계 처분을 할 것을 요청했다.


공금으로 개인 물품을 구매하거나 거짓게임을 사용한 사례도 있었다.


D딜러는 카지노 물품을 구매한 뒤 사적으로 사용했으며 물품 구매 시 적정성 심사도 거치지 않았다. 다른 용도로 배정받은 예산으로 카지노 물품을 구매하기도 했다. 감사실은 D직원을 중징계 처분하고, 상급자에 대해선 경고 조치를 할 것을 요구했다.


언택트카지노 딜러 4명은 코로나19 확진 사실이 없는데도 허위 양성 확인서를 제출, 병가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E딜러는 출장을 가지 않거나 승인받은 내용과 다르게 출장을 다녀오고는 출장비와 업무추진비 등을 받은 사실이 적발됐다.


근무 시간 중 근무지 무단 이탈, 출장 중 개인 용무, 휴가 중 법인카드 사용, 근무 시간 미이행, 시간외근무수당 부당 수령 등의 사례도 있었다.


이와 관련해 언택트카지노는 "감사실장을 외부 인사로 임명하고 무관용 원칙하에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다 보니 적발 사항이 많은 것 같다"면서 "이번 감찰 결과를 강화된 내부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는 증거로 보고 있으며 내부 감찰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카지노협회 소속 박상호는 언택트카지노로부터 받은 징계 현황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8월 1일까지 언택트카지노 임직원의 내부 징계 건수는 299건에 달한다.


연도별 징계 건수를 보면 2018년 32건, 2019년과 2020년은 각 35건에 그쳤으나, 2021년에는 95건으로 2배 넘게 뛰었고 지난해는 68건을 기록했다.

bottom of page